새 건전지와 다 쓴 건전지 구별하는 간단한 방법이 있습니다.

새 건전지 구별법

새 건전지를 뜯었다가 잠시 딴 일을 하느라 새 건전지와 다 쓴 건전지가 섞여 버린 경험 있지 않나요? 겉으로 보는 것 만으로는 어느 것이 새 건전지인지 가려 내기 힘들죠.

이럴 때 새 건전지를 구별해 낼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을 알아 보겠습니다.

새 건전지와 다 쓴 건전지 구별법

겉으로 보기에는 아무 차이 없어도 떨어 뜨려 보면 차이를 알 수 있습니다. 드랍 테스트라고 하는데요, 건전지를 책상 위와 같이 편평한 곳에 수직으로 떨어 뜨려 보는 것이지요.

바닥면에서 10cm 정도 떨어진 위치에서 건전지를 떨어뜨려 보면 새 건전지는 튀어 오르지 않고 바닥에 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미 사용한 건전지는 새 건전지와는 다르게 튀어 오르죠. 아래 동영상에서 확인해 보세요.

사용한 건전지가 튀어 오르는 이유는

알카라인 건전지 안에 들어 있는 아연이 건전지를 사용함에 따라 산화 아연으로 변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산화된 아연은 일종의 스프링 역할을 하게된다고 합니다. 이것때문에 사용한 건전지가 튀어 오르게 되는 것이지요. 아래 Gif 이미지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튀어 오르는 건전지는 이미 사용한 건전지들입니다.


via GIPHY

다 쓴 건전지 구분법은…,

앞에서 본 드랍 테스트가 다 쓴 건전지 구분법으로도 효율적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다 쓴 건전지를 구분하는 법으로는 적당하지 않다고 합니다.

사용한 건전지 속에 들어 있는 아연이 산화되어 스프링 역할을 하게 되긴하지만, 튀어 오르는 높이가 사용한 만큼에 비례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다 쓴 건전지가 어느 정도 사용한 건전지보다 더 많이 튄다는 보장은 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드랍 테스트를 통해 건전지가 튀어 오는 것만을 보고서 다 쓴 건전지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드랍 테스트는 새 건전지인지 아니면 이미 사용한 건전지 인지만을 구별해 줄 뿐 완전히 다 쓴 건전지를 구별해 낼 수 있는 테스트는 아닙니다.

다 쓴 건전지인지를 알아 내려면 멀티 미터와 같은 장치를 이용하는 수 밖에는 없겠네요.

결론

지금까지 건전지 드랍 테스트에 대해 알아 보았는데요, 아쉽게도 다 쓴 건전지 구별법으로까지 쓸 수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새 건전지와 헌 건전지가 섞여 있을 때 어느 것이 새 건전지인지를 구분하는 용도로는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새 건전지인지를 알려면 10cm 정도의 높이에서 수직으로 바닥에 떨어뜨려 보세요. 튀어 오르지 않고 선다면 새 건전지입니다.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