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 30.6%, 2012년 새해 목표로 다이어트 선택

기능성 과일음료 스무디킹이 취업 포털 사이트 잡코리아 회원 1,011명을 대상으로 12월14일부터 27일까지 “2012년 작심 365일 프로젝트”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2012년 새해목표에 대한 설문에 17.8%가 어학공부, 23.7%가 취업 혹은 이직은 선택했고, 30.6%는 다이어트를 선택하여 S라인 몸매 갖기가 최고의 새해목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30대여성의새해목표

나에게 적합한 다이어트 방법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건강하고 내 몸에 안전한 방법의 다이어트(56.1%)’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재미있게 할 수 있는 다이어트(26.1%)’ ‘비용이 비싸지 않은 다이어트(11.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건강을 해치지 않는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은 것은 당연하지만, 재미있게 할 수 있는 다이어트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흥미롭다. 다이어트에 재미가 없으면 오래 지속하기 어렵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이어트를 위해 함께 운동하고 싶은 유명인으로는

‘피겨 여왕’ 김연아(22.6%) 선수가 ‘비만 잡는 저승사자’라 불리며 각종 다이어트 프로그램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숀리(21.8%)를 물리치고 1위에 올랐다.

건강미를 자랑하는 김연아 선수는 한 때 기능성 과일음료 스무디킹의 모델로 활동하며, 2030 여성들의 건강한 다이어트 열풍을 불러오기도 했다. 이 외에 코미디 프로그램을 통해 30kg 이상 감량에 성공하며 화제가 되었던 개그우먼 헬스걸 이희경과 권미진(15.%)이 뒤를 이었다.

한편, 2011년 자신의 모습 중 가장 버리고 싶은 것으로도 ‘나의 묵은 살들’이 35.3%를 차지하며 1위에 올라, 다이어트가 2030 젊은 세대들에게 최대의 관심사 중 하나임을 보여줬다.

가장버리고싶은것

출처: 스무디즈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