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man driving 자동차는 저마다의 공인 연비가 있지만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를 어떻게 밟느냐에 따라  연료 소모를 더 줄일 수도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래서 나온 말이 "연비는 발끝에서 나온다."는 말이다. 웹 서핑을 하다가 2004년식 New EF 쏘나타 2.0(휘발유)로 연비 실험을 한 블로거의 글을 읽어는 데, 역시 연비는 발끝에서 나온다는 말을 실감할 수 있는 글이었다. 해당 차의 공인 연비는 대략 리터당 11Km인데, 연비를 높이는 운전 방법으로 운전을 한 결과 16.77 Km의 연비를 할 수 있었다는 내용의 글인데, 흥미 있는 내용이니 한 번 읽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연비를 높이는 운전 방법은 기본은 가능하면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를 밟지 않는 것이다.

자동찬데,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를 밟지 않는다?

물론, 100% 밟지 않는다면 차를 차고에 모셔 둔다는 것, 연비 무한대도 가능할 것이다. ^^

실제로는 가능하면 밟지 않는다는 사실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평소의 습관을 조금만 바꾸면 의외로 연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 많이 있다.

연비 높이는 10가지 운전 방법

  1. 급 가속은 No
    출발은 엔진이 떨리지 않을 정도로 부드럽게 하고 급 가속 추월을 하지 않으면 연비가 높아진다. 주행시에도 가속 페달을 깊게 밟지 않는 것이 연비에 도움이 된다.
  2. 급 제동도 No
    전방 주시를 잘 하면 급 제동을 할 일이 없어 진다. 고속 도로에서는 엔진 브레이크로 속도를 줄이는 것이 브레이크 수명에도 좋고 연비에도 좋다.
  3. 경제 속도
    자동차부품연구원이 실시한 시험에 따르면 시속 40~80㎞속도로 주행하는 것에 비해 시속120㎞로 주행하면 연료는 35% 정도 증가한다고 한다. 그러나, 차량의 흐름에 맞추는 것도 중요하므로 무조건 항상 80Km 정도의 속도를 유지한다는 것은 비 현실적. 90∼120km 속도로 달리다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 시속 70∼90km로 떨어지면 다시 서서히 높여 주는 식으로 운전하면 연료 소모가 적어진다.
  4. 오토도 기아 변속을 해 줘야 할 때가 있다
    자동 변속 차량은 수동에 비해 10~15% 정도가 연료 소모가 많은 편이다. 이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지만 대부분의 오토는 기아 변속을 할 수 있고 그럴 필요가 있는 경우가 있다. 즉, 경사가 급한 오르막을 운전할 때는 주행 속도를 조절하여 2 또는 1의 위치에 기어를 놓으면 경제 운전이 가능 하다. 내리막을 운전 할 때도 2 또는 1의 위치에 기어를 놓고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고 관성으로 내려 올 수 있다. 또 고속 도로에서 속도를 줄여야 하는 경우에도 가속 페달에서 바로 발을 뗌으로써 엔진 브레이크를 이용한 속도 줄이기가 가능하다.
  5. 신호 대기가 정체 중에는 중립(N)으로
    하지만, 2~3분 이내의 신호대기 정차시에는 그냥 드라이브(D) 상태에서 브레이크를 밟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6. 고속 주행시에는 창문을 닫을 것
    연비 문제가 아니더라도 고속 주행시 창문을 열어 두면 위험하기도 하고 또 불편하다. 고속 주행시 창문을 열어 두면 공기 저항이 증가해 연비가 늘어난다.
  7. 타이어 공기압은 적정한 수준으로 유지
    타이어 공기압이 적정 수준 보다 낮으면 노면과의 접지면이 늘어나 연비가 나빠진다.
  8. 워밍업은 적당하게
    엔진은 온도가 낮으면 연료 공급이 늘어나기 때문에 워밍업을 해 주고 차를 출발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워밍업 시간이 너무 길면 오히려 역 효과가 난다. 여름에는 시동 후 20~30초 또는 바로 출발해도 무방하고, 겨울에는 시동 후 2~3분 정도 공회전이 되게 한 후 출발하면 적당하다.
  9. 엔진 오일 교환은 정기적으로
    엔진오일의 교환주기는 보통 5,000~1만㎞다. 하지만, 정지와 출발이 잦은 시내 주행 또는 단거리 주행이 많은 경우에는 교환주기를 조금 더 짧게 해 주는 것이 좋다. 
  10. 에어컨도 키는 방법이 있다
    가능하면 에어컨은 시동 후 200∼300m 차가 굴러간 뒤 켜면 좋다. 하지만, 한 여름에는 시동과 동시에 에어컨을 켤 수 밖에 없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대신 정차와 주행을 반복할 경우 신호 대기등으로 정차할 때는 에어컨을 껐다가 200~300m 정도 차가 굴러간뒤 에어컨을 다시 켜 주면 연비에 도움이 된다. 또 목적지에 도착하기 0.5∼1km 전에 미리 에어컨을 끄는 것도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