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 야채가 더 신선하다?

신선한 야채는 비타민과 미네랄과 다른 영양소가 풍부하다. 밭에서 바로 수확한 신선한 야채와 냉동 야채의 영양소와 맛은 비교하는 것이 무의미할 것이다.

그러나, 가정에서 식탁에 오르는 야채는 밭에서 바로 수확한 것이 아니라. 운송과정에 시간이 들고 저장과정에 시간이 들고, 일부 야채는 판매기간을 감안해 덜 익은 채 수확되기도 한다. 산지 직송이라고 해도 시장이나 마트까지 운송 기간이 있고 시장이나 마트에서 며칠 묵기도 한다. 이 과정에서 영양소의 손실이 일어난다.

게다가 요리 전 집 냉장고에서의 보관 기간까지 더 한다면,
식탁에 오르는 신선 야채는 이미 많은 영양소를 맛을 잃어 버린 이름만의 신선 야채 일 수 도 있다.

냉동 야채의 영양소에 대한 연구

영국에서의 한 연구에 의하면,

  • 깍지 콩(green bean)은 11일~15일이 지나면 영양소의 45% 상실
  • 브로콜리는 6일~16일이 지나면 영양소의 25% 상실,
  • 완두콩은 8일~10일이 지나면 영양소의 15% 상실,
  • 당근은 9일~10일이 지나면 영양소의 10% 정도의 상실이 일어난다고 한다.

위 연구는 냉동 야채 업체의 의뢰를 받아 이루어진 연구이기 때문에 전적으로 신뢰하기에는 좀 뭐한 면이 있다. 하지만, 냉동 야채가 신선 야채 보다 영양소 면에서 열등하지는 않다는 연구 결과는 꽤 있는 점을 고려해 보면,
냉동 야채는 신선한 맛은 덜하겠지만 밭에서 숙성한 야채를 빠른 시간 안에 냉동시키기 때문에 영양소 면에서는 신선 야채 보다 꼭 덜 하다고 볼 수는 없을 것 같다.

영양소 면 외에도 냉동 야채가 갖는 장점도 있다.

  • 일반적으로 신선 야채 보다 가격이 더 저렴하다.
  • 보통 요리하기 좋게 잘라져서 유통되기 때문에 요리하기 편리하다.
  • 보관도 신선 야채 보다 유리하다.

우리나라에서는 냉동 야채가 활성화 되어 있지 않다. 외국 보다는 농수산물 유통 구조가 잘 되어 있는 편이고, 소비자들도 신선 야채가 더 신선하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냉동 야채를 이용해야 할까?

신선 야채의 영양소가 냉동 야채의 영양소 보다 꼭 높은 것은 아니기 때문에 냉동 야채를 이용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은 것 같다. 하지만, 냉동 야채에 대한 걱정은 영양소 문제보다 제조 과정의 위생 상태를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 가의 문제인 것 같다. 아무래도 아직은 중국산 냉동 야채는 피하는 것이 좋지 않을 까 싶다.

옥션을 뒤져 보면 중국산이 아닌 미국 냉동 야채를 판매하는 판매자 들도 있다.

만약, 신선 야채를 원한다면, 산지와의 직거래를 통해 유통기한을 단축해서 진짜 신선한 야채를 구입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신선한 야채를 구입하여 세척한 후 요리하기 좋게 손질한 후 냉동실에 얼려 두고 필요할 때 마다 쓰는 것은 어떨까?

직접 냉동한 야채는 냉동실에 꺼낸 후 해동 하지 말고 요리하는 것이 신선한 맛을 유지할 수 있는 팁이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