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장마철이 되면 공기중 습도가 80~90%까지 올라간다. 이는 평상시 습도가 30~40%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장마철 습도는 평상시의 2배 이상이 된다.

이렇게 습도가 높아지면, 피부는 땀과 피지를 더 많이 분비하게 된다. 따라서, 피부를 끈적이는 느낌이 들게 만들고 이는 노폐물이 더 쉽게 달라 붙는 요인이 되게 된다. 결과적으로 여드름, 뾰루지등의 피부 트러블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또한, 눅눅해 진 침구류, 땀에 찬 옷은 아토피를 유발 시키기도 한다.

장마철 피부 트러블은 오래 가는 장마 만큼이나 쉽게 나아지지 않기 때문에 미리 미리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장마철 피부관리 법

장마철 피부관리

  • 장마철 피부 관리의 가장 중요한 것은 피부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피부 트러블 케어 제품을 쓰는 것도 필요하기는 하지만, 이것도 피부를 깨끗하게 관리하지 못하면 소용없다. 외출에서 돌아오면, 피부 속 노폐물을 깨끗이 씻어 주어야 한다. 빗물이 피부에 닿았다면 되도록 빠른 시간에 빗물을 씻어 내 주는 것이 좋다.
  • 민감성 피부를 가진 사람과 여드름이 잘 생기는 사람은 민감성 피부를 위한 세안제로 클렌징 해 주는 것이 좋다. 물론, 세안제를 쓰는 경우에는 여러번 헹구어 주어 세안제가 얼굴에 남아 있지 않도록 해 주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 장마철에는 피지 분비가 많으므로, 모공 축소 기능이 있는 화장품, 항산화 기능이 있는 화장품을 씀으로써 피부 트러블을 줄일 수 있다.

  • 장마철에도 장시간 외출시에는 썬크림을 발라 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은 흐린 날, 비오는 날에도 있기 때문이다.

  • 장마철에는 되도록이면 몸에 꼭끼는 옷은 입지 않는 것이 좋다. 옷이 눅눅해져 느낌도 좋지 않고, 땀+빗물 등으로 피부 트러블을 악화시킬 수 있다. 되도록이면 여유 있는 옷을 입고, 또 자주 갈아 입는 것이 중요하다.

  • 장마철에는 생활 균형이 깨지기 쉽다. 생활 균형이 깨지면 건강에도 좋지 않고, 당연히 피부에도 문제가 생긴다. 생활리듬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충분한 숙면을 취하여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자.

  • 장마철이 되면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 지기 때문에 실내 온도와 습도를 알맞게 유지해야 한다. 또한, 적절히 실내 공기를 환기 시켜 주어 실내 공기가 지나치게 탁해 지는 것을 예방한다.

  • 실내의 습기가 심해지면 여름이라고 하더라도 난방을 하여 습기를 낮추어 주는 것이 피부에 좋다.

  • 에어컨은 각종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조건을 갖추고 있어, 에어컨 바람이 피부에 트러블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 에어컨 바람을 직접 쐬는 것을 피하고, 자주 에어컨 필터 청소를 해 준다.

  • 장마철에는 베개, 이불이 눅눅해 지기 마련 이므로 진드기, 곰팡이의 번식 가능성을 높여 준다. 이는 아토피를 악화 시키고 피부 트러블을 발생시킬 수있다. 장마 기간에는 섬유 청정제나 진드기 청소기를 이용하여 침구류를 쾌적하게 해주고, 장마철 중간에 해가 비칠 때 침구류를 햇빛에 말려 주는 일광소독의 센스를 발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