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겨울 아침에 갑자기 차가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면?

차가 시름시름 하더니 갑자기 시동이 꺼진다면? 눈 내린 날 도로 주행으로 내 차 바닥에 묻은 영화 칼슘이 내 차에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을까? 차 유리에 낀 성에는…?

겨울이면  우리는 따뜻한 옷을 입어 추위에 대비하는 것처럼 자동차도 뭔가 추위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겨울철 차량 관리법

한 여름이나 한 겨울, 날씨가 극한으로 치달으면 자동차도 고장이 날 가능성이 많아 집니다. 하지만, 고장은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니 아래 내용을 참고 하시어 겨울에도 씽씽 달리는 내 차 관리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배터리

기온이 내려가면 배터리 성능도 따라 떨어 지는 것이 보통입니다. 제 때에 배터리를 점검해 주지 않으면 추운 아침 시동이 걸리지 않아 낭패를 보는 수도 생길 수 있습니다. 배터리 수명은 평균 2~3년, 3년 정도의 교체 시기가 이번 겨울에 걸렸다면 미리미리 교체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교체시기는 안 되었지만, 배터리는 튼실한지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자주 가는 정비소에서 배터리 전압체크를 해 보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 입니다.

또, 날씨가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 간다는 예보가 있으면 배터리를 모포나 헝겊으로 싸두어 방전을 예방 해 두는 것도 고려하는 것이 좋습니다.

냉각수

겨울철 차량 운전에도 냉각수는 필요합니다. 차량 운전 중에 엔진을 열을 받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차를 주차 해 둔 사이에 냉각수에 물 비중이 높으면 냉각수가 얼어 버릴 수도 있다는 것. 냉각수가 얼어 버리면 어떻게 되냐고요? 시동이 걸리지 않습니다.

냉각수는 물과 부동액이 50:50 비율로 섞는 것이 최상의 조합입니다. 물은 지하수가 아니리 수돗물을 써야 녹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만약, 냉각수를 만들기 위해 물과 부동액을 섞는데 50:50의 비율이 되지 않았다면….,  뭐 큰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비이커 같은 것으로 정교하게 50:50의 비율을 만들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겨울에는 물 비중보다는 부동액 비중이 더 높게 해 주는 것이 좋다는 것만 기억하시면 됩니다.

워셔액 

워셔액도 얼어 버릴 수 있습니다. 워셔액이 얼면 워셔액 탱크나 분사모터가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동절기용 워셔액으로 채우는 것이 좋습니다. 여름에는 물과 섞어도 되지만 겨울에는 원액을 그대로 사용해야 날씨가 추워질 경우에도 얼어 붙지 않습니다.

엔진오일

교환주기가 경과된 엔진오일은 점도가 높아져 시동이 잘 안 걸리고 차에 무리가 갑니다. 겨울철에 기온이 낮아지면 엔진오일의 점도는 더욱 높아 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엔진 오일 점검을 더 꼼꼼하게 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차량 마다 엔진 오일 교환 주기가 있지만, 엔진 오일 색깔로 교체 시점을 알 수 있는 방법도 있습니다. 엔진 오일 게이지를 뽑아 하얀 휴지로 닦아 보아 지나치게 탁하고 검으면 교체 시기가 지난 것이니 꼭 교체 해 주어야 합니다.

자동차 엔진 오일 크

또, 엔진 오일 양도 점검해 주어야 하는데, 정지 시 유면 게이지 F 또는 그 근처에 있는 지를 확인 하고 L쪽에 가깝다면 엔진 오일을 교체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브레이크 오일

브레이크 오일의 교체 주기는 통상 40,000㎞ 입니다. 꼭 겨울 철에만 브레이크 오일을 확인해 봐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겨울 철에 혹시라도 브레이크 오일이 똑 떨어지면 큰 사고로 연결 될 수도 있으니 꼭 확인해 보아야 되겠습니다.

휘발유, 경유, LPG 차량 별 겨울철 주의점

  • 휘발유차량
    연료내의 이물질을 걸러주는 연료필터의 경우, 다량의 수분과 이물질이 많은데 기온이 낮아지면 이 수분이 얼면서 필터를 막아 시동이 걸리지 않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휘발유차량의 경우 6만km 정도 주행 시 연료필터를 교체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 경유차량
    경유는 여름용과 겨울용이 다릅니다. 겨울에는 동절기용 경유를 주유 해야 합니다. 동절기 경유 판매 기간은 11월 15일 부터 2월 28일 까지 입니다.

    가능하면, 연료를 가득 채우고 주행하는 것이 좋으며 수분분리기에 고인 물을 자주 빼주어 연료분사장치의 손상을 막아 주도록 합니다.

  • LPG 차량
    LPG는 기체상태인 연료특성 상 온도변화에 민감한 편입니다. 
    주행 후 시동을 끌 때는 연료라인 내 잔류가스가 얼어 다음 날 시동이 안 걸릴 수 있기 때문에 LPG OFF버튼을 눌러 연료라인 내의 잔류가스를 모두 태운 뒤 자연히 시동이 꺼지게 둬야 합니다. 또, 수시로 타르제거용 밸브를 열어 타르를 제거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타이어

낡은 타이어로 운전하는 것은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차를 운전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연료 소모도 더 많아 지고요.

그러니까 꼭 타이어의 패턴(무늬)이 마모한계표시와 가까운지 확인해야 되겠습니다. 마모한계선을 넘은 타이어는 법으로도 운행이 금지 되어 있습니다.

타이어가  양호한 상태라도 교환한지 약 4년, 주행거리가 7만 ㎞쯤이면  교체를 해 주는 것이 안전합니다.

겨울에는 만약을 대비해서 스노우 체인을 준비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눈이 녹은 길에서는 스노우 체인을 제거하고 차를 운행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눈이 녹은 길에서도 스노체인을 계속 끼고 있으면 속도도 낼 수 없고 무엇보다 스노체인이 끊어지거나, 바퀴 안쪽이나 차체에 손상을 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는 4계절용 타이어를 쓰기 때문에 산악 지방이나 지방 출장이 아주 잦은 경우가 아니라면 스노우 타이어를 꼭 준비할 필요는 없습니다.

와이퍼

겨울철에는 와이퍼 블레이드가 앞유리 표면에 얼어 붙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무리하게 와이퍼를 작동하지 말고 차를 충분히 덥혀 주고 열선 등을 이용하여 자연스럽게 와이퍼가 작동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와이퍼가 앞 유리에 얼어 붙었을 때 무리하게 작동하면 , 와이퍼 블레이드 뿐만 아니라 와이퍼 모터에도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히터

겨울철에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이 바로 히터죠. 유리에 낀 성애를 제거할 때도 유용하고…

히터가 고장나면 겨울철 자동차 운전은 극기 훈련으로 변합니다. 히터가 잘 작동하는 지 점검하고, 내부 필터도 점검해 주세요. 히터 통풍구에서 먼지가 날리거나 곰팡이 냄새가 난다면 필터를 갈아 주어야 합니다.

히터 내부 필터 교체 주기는 2만㎞ 입니다.

만약, 히터에서 따뜻한 바람이 안 나오거나 계속 해서 센 바람만 나오는 경우는 서모스탯이라고 불리는 온도조절 장치 고장 때문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자주 가는 정비소에 점검을 의뢰해야 될 것입니다.

주차 위치

겨울에는 가능하면 실내 주차장에 주차를 하는 것이 좋겠죠. 밤 사이에 눈이 올 경우 차에 덮힌 눈을 치우기 위해 고생할 필요도 없고 성에 때문에  수고할 필요도 없습니다.

열쇠 구멍 (키 홀)이 얼었을 때는

반대편 문으로 열어 보거나 둘 다 불가능 한 경우에는 자동차 키를 라이터 같은 것으로 달 군 후 키 홀에 있는 얼음을 녹인 후 차 문을 열우 주면 됩니다.

눈온 날 염화칼슘 뿌려진 도로 주행 후에는

바퀴 안쪽과 자동차 하제를 세차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염화칼슘을 자동차 부식을 초래한다고 하는군요.

자동차에 쌓인 눈은 그때 그때

치워 주세요. 눈이 쌓인 후 그대로 둔 채 기온이 떨어 지면 나중에 눈을 치우기도 어려워 지고 또, 눈을 치울 때 차에 기스(스크래치)가 날 수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겨울철에 가장 많이 겪는 것 중의 하나가 성애 제거 일 것입니다. 여기서 성애 제거와 관련된 팁을 소개 할께요.

겨울철 자동차 성에 제거와 관련된 팁

인터넷에 올려진 글을 보면 자동차 앞 유리에 낀 성에를 플라스틱이나 카드로 긁어 내라고 되어 있지만, 이는 급한 경우가 아니라면 비 추천입니다. 아무리 조심스럽게 긁어 낸다 하더라도, 이는 긁/어/내/는 것이잖아요. 결국 눈에 보이지 않는 스크래치가 생길 수 있습니다.

자동차 성애 제거와 관련해서 사실, 이상적인 것은 성에를 제거할 필요가 없는 상황을 만드는 것입니다.

즉, 가능하면 실내에 주차를 하고, 야외에 주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최대한 따뜻한 곳으로 또 아침에 햇살을 받을 수 있는 곳을 골라 주차를 한 후,

날씨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날에는 자동차 앞 유리에 성에 방지 커버를 구입하여 자동차 앞 유리에 장착 시켜 주는 것이 좋습니다.

성에 방지 커버가 없는 경우에는 신문지, 종이 박스 또는 야외용 매트리스 같은 것으로 덮은 후 와이퍼로 눌러 두면 됩니다.

하지만, 바람이 심하게 불면 날라가 버리기 때문에 가능하면 성에 방지 커버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바람도 심하게 불고 성에 방지 커버도 없다면 그냥 자동차 커버를 이용하면 됩니다. 커버를 덮는 불편함이 아침에 성에 제거로 겪는 고통 보다는 훨씬 더 편하거든요.

지금까지 겨울철 차량 관리 방법이었습니다.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