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선가 큰 돈다발이 떨어진다면…………,

하고 바라기 보다는 자기 힘으로 꾸준히 돈을 모으는 것이 더 성취감이 있을 것입니다. 물론, 더 현실적이기도 하고요.

전문가들은 통장 쪼개기부터 재테크를 시작하라고 조언합니다.유

요행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힘으로 지출 통제를 하는 출발점이기 때문이다. 많이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는 물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니까요.

통장 쪼개기의 이유

통장 디자인통장을 쪼갠다는 것은 정확히 말하자면 지출과 사용 용도에 따라 별 개의 통장을 여러 개 만든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통장 하나로 수입과 지출을 관리 하다 보면, 돈이 얼마가 들어와서 어디로 얼마가 빠져 나가는 가를 알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이를 해결하는 방법 중의 하나가 바로 통장 쪼개기죠. 이를 통해 지출을 관리할 수 있고 동시에 자신에게 필요한 예산 세우기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통장 쪼개기의 핵심은 급여 통장 또는 수입이 들어 오는 통장외에 지출 별로 별개의 통장을 만든 후 한달 동안 지출 할 금액을 급여 통장으로 부터 지출 별 통장으로 이체 하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한달 지출 예산을 세우는 것과 비슷합니다.

처음에는 조금 혼란이 있을 수 도 있지만, 익숙해 지면 수입관리, 지출관리, 투자관리, 그리고 재무 예산 세우기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아래에서 통장 쪼개기를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통장 쪼개기 방법론 – 무슨 통장을 만들 것인가?

1. 급여통장 또는 수입이 들어 오는 통장

은행 통장직장인의 경우 급여통장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이 급여통장이 바로 수입이 들어 오는 통장이 되겠지요. 다른 부수입이 있는 경우에도 이 급여통장으로 돈이 입금되도록 하는 것이 관리하기 편합니다. (부 수입 통장을 별도로 가지고 있어도 크게 문제 될 것은 없습니다. 쓸데 없는 지출만 하지 않는 다면 별개로 관리해도 됩니다.)

통장쪼개기를 하지 않는다면, 이 급여 통장에서 핸드폰 요금, 생활비, 신용카드 결제 대금, 관리요금, 아이들 교육비, 잡비…. 등등등 이 빠져 나갑니다. 이렇게 한 달 두 달… 지나고 나면 어디로 얼마가 빠져 나가는 지 본인도 알 수 없는 상태가 되겠지요? 

이 상태가 되면 미리 계획해서 지출하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급한 돈이 필요할 때가 되서야 통장을 정리해 보고 한 숨을 쉬게 됩니다. 심지어는 자기도 모르게 빠져 나가는 돈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통장 쪼개기는 바로 이것을 막자는 것입니다. 

급여통장으로 급여가 들어오면, 한 달 예산을 세운 후, 기본적으로  다른 네 개의 통장(생활비용 통장, 저축/투자용 통장, 용돈용 통장, 비상예비자금 통장)으로 자동이체 되도록 하여 지출과 저축/투자를 관리해야 합니다. 제가 추천하는 것은 4개 정도의 통장을 더 만드는 것이지만,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더 만들거나 통합하여 줄여도 됩니다. 


2. 생활비 통장

이곳에는 관리비, 공과금, 할부금, 생활비등 한달 동안 지출이 이루어 질 금액을 자동 이체가 되도록 해 놓습니다.


3. 저축/투자 통장

저축,적금, 그리고 투자는 별 개의 계좌가 있기 마련이지만, 우선 저축/투자용 통장을 마련하여 이곳으로 저축/투자에 들어갈 금액을 이체하여 놓습니다.


4. 용돈 통장

한 달 동안 쓸 용돈을 이 곳으로 이체한 후 체크카드를 이용하여 한 달 동안 사용합니다.


5. 비상예비자금 통장

한 달 예산을 꼼꼼히 세웠다고 해도, 때로는 급하게 돈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때로는 이직을 계획하며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한 자금을 모아 둘 필요도 있을 테고요.

비상예비자금은 예상하지 못한 자금, 예를 들어 본의 아니게 일정기간 실직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가족에게 큰 돈이 들어 가야 하는 상황, 의료비 지출을 해야 하는 상황 등을 대비한 예비 자금을 의미합니다. 비상금하고 비슷하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차이가 있다면, 비상금은 뭔가 비밀스럽게 쓸 수 있는 돈이란 느낌을 준다는 것과 비상금은 얼마를 모아야 하는 가에 대한 개념이 없지만, 비상 예비자금은 목표로 하는 금액이 있다는 것입니다. 

보통 현재 한달 수입의 3배 또는 6배 정도를  목표로 비상예비자금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회사를 옮기기 위해 일시적으로 직장을 옮기는 상황을 생각해 본다면 최소한 3달치 생활분은 있어야 안심이 될 것으로 생각되는군요.

단, 비상예비자금 통장에는 한 달에 한 번 자동이체 시켜 놓을 것이 아니라 (매달 비상예비자금을 따로 모을 만큼 넉넉한 수입을 가진 분은 많이 않으니까요…) 여윳돈이 생길 때 이체 시켜 놓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생활비 통장이나 용돈 통장에서 남은 돈을 이 통장으로 이체 시킨다든지 하는 방법으로 조금씩 모아 나가면 나중엔 든든한 비상예비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재테크, 어디서부터 시작할 지 잘 모르겠다 하시는 분들…..,
급여 통장을 포함하여 5개의 통장을 마련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