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conditioner-elec

날씨 덥다고 아무 생각 없이 에어컨 가동하면 한달 전기요금 5만 정도 내던 것을 30만 원 까지 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이런 일을 당한다면 그야말로 전기요금 폭탄을 맞는 기분일 텐데요, 우리나라 주택 전기요금은 누진세 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평소에 쓰던 것 보다 두 배 정도 더 쓴 것 같은데 전기 요금은 두 배가 아니라 네 배 이상이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 벌어 집니다.

에어컨 사용으로 인한 전기 요금 폭탄을 맞지 않으려면, 조금이라도 에어컨 전기요금을 절약 해야 할 것이고 또 누진세 구조를 파악하여 사용 시간을 통제할 필요가 있겠지요?

에어컨 전기요금 절약 팁

  • 에어컨은 처음 틀 때는 강으로에어컨은 처음 가동될 때 전기를 많이 먹습니다. 따라서 처음에 약하게 틀고 점점 강하게 트는 것은 효과가 없습니다. 처음에 강하게 튼 후 적정 온도로 맞추어 가세요
  • 선풍기를 적절히 이용 할 것에어컨 소비 전력은 선풍기의 30배 ~ 50배 정도 됩니다. 에어컨을 처음 가동 할 때 선풍기를 틀어 주면 찬 공기가 빨리 퍼지기 때문에 적정온도로 맞추는 시간이 빨라 집니다. 또, 아래에 설명하겠지만 적정 온도 자체를 조금 높이고 선풍기를 중간 중간에 틀어 주면 시원함도 느끼고 전기요금도 절약할 수 있습니다.
  • 적정 온도를 25℃ 또는 26℃ 설정한다가능하면 높게 설정하여 27℃로 설정해도 견딜 만은 합니다. 선풍기 바람을 중간 중간에 쐬어 주면 시원 하기 때문에 그럭 저럭 견딜 만은 할 것입니다.  27℃가 너무 덥게 느껴 진다면 26℃로   설정해도 전기요금은 많이 절약 됩니다. 22℃로 설정하던 것을 26℃로 설정할 경우 한 달에 9만 원 정도 전기요금을 절약 할 수 있다고 합니다.
  • 에어컨 가동 시간을 되도록 줄인다한 낮에 더울 때 한 두 시간 정도 틀고, 저녁에 가족이 모여 있을 때 한 두 시간 트는 식으로 하여 가동 시간을 줄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열대야 라면 잠 자리에 들기 전 샤워를 한 후 26℃ 정도로 맞추어 두 시간 정도 후에 꺼지도록 타이머를 설정해 놓습니다.
    단, 가동 시간을 줄이겠다고 너무 자주 껐다 켰다를 반복하면 오히려 전기요금에 많이 나올 수 있으니 한 번 가동을 하면 적정 온도에 도달할 때까지 가동을 한 후 끄는 것이 좋습니다.
  • 에어컨 필터를 한 주 또는 두 주에 한 번 정도 청소를 해 준다크게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에어컨 청소를 해 주면 찬 바람이 더 잘 나오기 때문에 분명히 도움이 됩니다.
  • 실외기 관리도 필요실외기 앞에 장애물이 있다면 냉각 효율이 좋지 않아 전기를 더 많이 쓸 수 있게 됩니다. 장애물이 있다면 치워 주고, 가능하다면 실외기 지붕에 그늘 막을 처 주어 냉각효율이 더 좋게 해 줍니다.

전기요금 누진제 이해하기

누진세 폭탄을 피하기 위해서는 전기요금 누진세 구조와 에어컨 사용 전의 전기 사용량 그리고 에어컨 소비 전력을 알아서 에어컨 사용 시간을 조절 할 필요가 있습니다.

먼저, 전기요금 누진제 구조는 다음과 같습니다.

주택용(저압) 누진세 구조

기본요금(원/호)전력량 요금(원/kwh)
100kwh 이하 사용410원처음 100kwh까지60.7원
101 ~ 200kwh 사용910다음 100kwh까지125.9
201 ~ 300kwh 사용1,600다음 100kwh까지187.9
301 ~ 400kwh 사용3,850다음 100kwh까지280.6
404 ~ 500kwh 사용7,300다음 100kwh까지417.7
500kwh 초과 사용12,940500kwh 초과709.5

전기를 많이 사용할 수록 기본 요금도 높아지고 전력량 요금도 높아집니다. 특히 전기 사용량이 500kwh를 초과 하면 전기 요금이 급격하게 높아질 것임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위 표에 따라 예를 들어 이번 달 전기 사용량이 290kwh인 경우 전기 요금을 계산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기본요금 1,600원 + (전기 사용량: 100kwh×60.7+100kwh×125.9+90kwh×187.9=35,571원) + 부가세 3,717원 + 기반기금 1.370원 ≒ 42,250원

기반기금 역시 전기 사용량에 따라 다른데요, 각 사용량에 따른 기반 기금은 아래 엑셀 파일을 다운 받아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파일은 한전에서 제공한 것으로 주택용(저압)을 사용하는 경우의 전기 요금을 미리 계산해 놓은 것이니 따로 계산 할 필요없이 엑셀 파일만 열어 보면 전기 요금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운로드: 주택용(저압)전기요금.xlsx

위 파일은 한전 사이버 지점 전기요금 안내 페이지에서도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제 에어컨 소비 전력을 알아서 어느 정도 전기요금이 나올 지 예상해 보기로 해 봅시다.

에어컨 전기요금 누진세 피하기

이 에어컨의 경우 월간소비전력량은 259.5kwh 입니다. (하루 7.2시간을 가동 한다고 가정하여 나온 계산이니까 한 시간 당 소비전력은 259.5 ÷ (7.2시간 × 30일) ≒ 1.2kwh 정도이네요.)

만약 에어컨 사용 전에 한 달 300kwh 를 사용하는 가정이 하루 7.2시간 에어컨을 가동하여 259.5kwh 를 더 쓴다고 가정할 경우 전기요금은 총 559.5kwh 에 대한185,000 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300kwh 사용시 44,390원 인 것에 비하면 4배 이상의 전기요금이 나오는 셈입니다.

만일 400kwh를 사용하던 가정이 에어컨으로 259kwh 정도를 더 사용하게 되면 263,330원이 부과 되게 되는 거죠. 400kwh 사용시 78,850원인 것에 비하면 4배 조금 못 미치게 전기요금이 나오게 됩니다.

한전 사이버 지점의 전기요금 안내 페이지와 에어컨 소비전력을 알면, 대략 하루 몇 시간 정도 에어컨을 사용하면 전기요금이 얼마 정도 나올 지를 예상할 수 있습니다.

에어컨 전기요금 누진세 폭탄을 피하려면,

  1. 한전 전기요금 조회 페이지 에서 최근 2년간의 전기요금을 조회해 볼 수 있으니, 에어컨을 사용하기 전에 얼마 정도 전기요금이 나왔는 지를 알아 냅니다.
  2. 그다음엔 다운 받은 엑셀 파일에서 목표로 하는 전기 사용량을 찾아 냅니다.
  3. 이제 에어컨 목표 전기 사용량에서 에어컨 사용전 전기 사용량을 뺀 후 에어컨 소비 전력으로 나누면 한 달 동안 총 쓸 수 있는 에어컨 사용 시간을 계산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에어컨 사용 전 전기 사용량이 300kwh(전기요금 44,390원) 이고 에어컨 사용으로 한 달 전기 요금은 100,000원 정도까지는 부담할 수 있겠다 싶으면, 이에 해당 하는 전기 사용량은 436kwh라는 것을 엑셀 파일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추가 사용하는 136kwh 를 에어컨 사용으로 쓴다고 가정하면, 에어컨 소비전력이 한 시간당 1.2kwh 일 경우 한 달 동안 136kwh ÷ 1.2kwh ≒ 113 시간, 하루로 치면 3.7시간 정도 에어컨을 틀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물론 여름에는 에어컨 뿐 아니라 다른 가전 제품의 전기 사용량도 늘어날 것이기 때문에 위에서 계산한 에어컨 가동 시간보다 적게 가동을 해야 예상하지 못한 정도로 전기요금이 나오는 것을 피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만약, 에어컨 사용으로 인한 전기요금 계산 하기가 번거롭다면, 무조건 에어컨 가동 시간을 줄이고, 위에서 말씀 드린 에어컨 전기요금 절약 팁을 적용 한다면, 전기요금 폭탄을 맞는 사태는 어느 정도 피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찌는 더위에 에어컨을 안 쓸 수는 없겠지만, 가능하면 에어컨 전기요금을 절약하도록 노력해 보세요. 절약하면 부자로 가는 길이 조금 더 빨라 질 것이라고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