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는 흡연가들을 위한 제품이다. 담배처럼 생겼고 연기도 나지만, 담배 냄새가 나지 않아 공공장소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는 전자담배.

전자담배 디자인은 중국사람에 의해 개발 되었다는 데, 담배처럼 생긴 모형 안에는 니코틴액을 담은 카트리지가 있고 전자장치를 통해 흡입을 하면 수증기가 발생하여 마치 진짜 담배를 피우는 것과 같은 기분을 느끼게 해 준다고 한다. 그리고 이 수증기는 인체에 전혀 해가 없다고 얘기한다. 이렇게 인체에 무해 하다며, 전자담배를 광고하는 측은 전자담배가

  • 금연보조제로서의 효과가 크고,
  • 무엇보다 간접흡연 효과가 없기 때문에 실내에서도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전자담배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하는데,

불만제로에서 파헤친 내용에 의하면 ‘아니올시다.’ 이다.

  • 전자담배를 피울 경우 실제 담배에 비해 몸 속 니코틴 수치는 평균 50~70% 정도로 낮아 졌지만, 실험에 참가한 분들은 전자 담배가 실제 담배 특유의 맛과 만족감이 없어 (전자 담배를) 하루 종일 물고 있게 된다는 것이다. 즉, 제 2의 중독에 빠지는 셈이다.
  •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인체에 전혀 무해 하다고 주장하는 전자담배의 수증기는 불만제로의 실험 결과 인체에 유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자담배에서 만들어 내는 연기(수증기)를 분석한 결과 포름알데히드는 환경기준치의 2.6배, 미세먼지 정도는 3,000마이크로그램(황사가 심할 때의 수치보다 3배나 많은 수치)에 달하는 등, 인체에 해로운 성분이 6가지로 골고루 검출되었다고 한다.

제2의 중독이 우려되고, 인체에 해로우며…, 가격이 싸기나 하나….,

전자담배로 어떻게 한 번 금연을 해 볼까 생각했다면…,

다른 방법을 생각해 보아야 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