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 급여를 받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은 앞에서 살펴 보았는데요, 실직상태에서 실업급여를 신청하여 수급자격이 인정되었다고 하더라도 실업급여를 계속해서 받기 위해서는 실업인정을 받아야 합니다.

즉, 매 1~4주 마다 고용센터에 출석하여 (이렇게 출석하는 날을 실업인정일 이라고 합니다.) 실업인정을 받아야 실업급여를 계속해서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실업인정은 재취업활동을 했다는 사실을 증명 하면 받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재 취업활동을 어떻게 증명하느냐와 또 만약, 취업에 되게 되면 실업급여는 어떻게 되는 가 일 것입니다.

먼저, 재 취업활동 증명 받는 법은,

구직활동을 증명하거나, 직업훈련을 받거나, 자영업 준비 활동을 증명하는 서류를 제출하면 됩니다. 구체적으로,

구직활동을 증명하는 서류는,

  • 인터넷 구직 사이트에서 구직 지원한 경우에는 지원한 회사의 모집공고 화면을 출력하고, 구직 사이트에 로그인 하면 취업활동증명서를 출력하여 제출 하면 됩니다. 워크넷의 경우에는 로그인 한 후 구직활동 내역 조회 화면을 출력하면 됩니다. 만약에 프린터가 없다면, 프린터가 있는 PC방에서 출력하면 됩니다. 모집 공고 화면만 출력하면 인정이 되지 않으니 반드시 모집공고(모집요강) 화면+취업활동증명서(또는 구직활동내역조회화면)을 출력하여 제출해야 합니다.
  • 사업장을 방문하여 일 자리를 알아 본 경우에는 사업체 명, 주소, 전화번호, 면접 또는 서류접수 담당자명과 사인을 받으며 됩니다. 가장 편리한 방법은 인사 담당자의 명함을 받아 뒤 면에 면접 (또는 구직정보 청취 등)의 사실을 쓰고 담당자의 싸인을 받으면 됩니다.
  • 우편을 이용하여 이력서를 제출 한 경우에는 해당업체에서 구인을 한다는 자료(예를 들어, 모집 요강 복사본)와 입사지원서 등기 수령증을 제출하면 됩니다.
  • 팩스를 이용하여 이력서를 제출한 경우에는 지원한 회사의 팩스번호, 수취인 이름, 보낸 날짜와 시간을 기재하여 제출하면 됩니다.
  • 이상의 방법 중 인터넷 구직 사이트에서 구직 활동을 하고 서류를 제출하거나 입사를 지원하는 사업장을 방문하여 인사 담당자의 명함을 받아 제출 하는 것이 확실합니다.
  • 구직 활동 즉, 재 취업 활동을 증명하는 것은 고용센터 측에서 합리적으로 생각하여 구직 활동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 줄 수 있는 것이면 됩니다. 따라서, 위에 나열된 정도면 실업 인정을 받을 수 있지만, 한 곳만 계속 방문하여 임금 협상만 한다든 지, 말로만 어디를 지원했다고 한다든 지, 면접 요구가 왔는데도 면접을 보지 않았다고 한다든 지(고용센터에서 실제로 면접을 보았는 지 등은 확인 하지 않습니다.), 친척이 운영하는 회사에서 구직활동 확인을 받아 온다든지 하는 것으로는 실업 인정을 받을 수 없습니다.
  • 재 취업활동을 증명하는 서류 외에 실업급여 신청 시 고용센터에서 주는 수첩에 있는 구직 활동 양식에 구직 활동 내용을 쓰는 것도 잊지 마세요.

직업훈련 받은 것을 증명하는 자료

구직활동을 하지 않더라도 직업훈련을 받으면 실업 인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 해당 훈련기관에서 발행한 수강증명서를 4주에 한번씩 제출하면 됩니다.

자영업 준비 활동을 증명하는 자료

구직활동이나 직업훈련을 받는 것이 아니라 자영업을 준비해도 실업 인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는 실업 인정일에 자영업활동계획서를 고용센터에 제출하고, 점포물색, 임대차계약, 시장조사활동, 허가관계 관공서 방문, 직원 채용을 위한 구인 광고에 관한 자료를 제출함으로써 실업 인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만약 재 취업 활동을 계속 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예를 들어, 7일 이상 치료를 요하는 부상을 입거나, 질병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거나, 출산 등으로 재취업 활동을 계속 할 수 없을 때는 *상병급여*를 신청하여 받으면 됩니다.

상병급여를 받기 위한 증명 서류는 진단서, 입·퇴원확인서 등이면 됩니다.

구직활동을 통해 직장을 새로 구했다면 실업급여는?

이 경우에는 조건만 되면 조기재취업수당 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기재취업수당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은,

실업신고일로부터 7일이 지나고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는 급여 일수가 30일 이상 남아 있으면서,

  • 6개월 이상 계속 고용되거나, 고용계약기간이 6개월 이내이더라도 6개월을 넘겨 갱신한 경우, 근로계약서로 증명하거나
  • 6개월 이상 계속 자영업을 할 것이 확실한 경우에 자영업활동계획서를 제출하고 1회 이상 실업인정을 받은 경우로서 사업자등록증, 사무실 임대계약서, 과세증빙자료로 증명하는 경우 입니다.
  • 단, 실업급여를 지급 받기 전 퇴사한 회사에 재고용 되거나, 그 회사와 관련된 사업주에게 재취업한 경우,
  • 재취업일(또는 사업개시일)이전 2년 이내에 조기재취업수당을 지급받은 사실이 있는 경우에는 조기재취업 수당을 받을 수 없습니다.

이때는 남은 실업급여의 50%(재 취업일 기준으로 만 55세 이상이거나 장애인의 경우에는 2/3)를 재 취업일로부터 6개월이 지난 시점이 일시불로 받을 수 있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