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부족은 염증도 촉진한다, 수면부족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잠을 6시간 이하로 자면 염증을 유발하는 호르몬이 증가한다는 연구가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염증과 심장병 위험을 나타내는 CRP 수치가 6시간~9시간 잠을 자는 사람보다는 6시간 이하로 자는 사람이 25% 정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수면 부족은 염증을 촉진하고 심장병 발생 가능성도 높인다는 연구결과네요.

연구결과들이 100% 확실하게 검증되게 까지는 시간도 걸리고 다른 요인도 고려가 되겠지만, 사실, 잠이 부족하면 정상적이 않은 컨디션을 우리 스스로가 느끼게 되죠.

수면부족에 대한 연구결과들은 꽤 많은 데요, 수면부족은 피로를 누적시키고 우리 몸의 위기관리 능력을 떨어뜨려 감기에 잘 걸리게 되며, 피부 노화를 촉진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고,

결국, 옛말 ‘잠이 보약’이라는 말이 틀린 말이 아닌 것이 입증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적정수면시간은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평균적으로 성인은 약 8시간, 어린이는 10~12시간, 10대는 8~9시간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성인의 경우 하루 8시간을 자는 것은 쉽지 않죠, 연구 결과에 따르자면 건강을 생각하면 최소한 6시간 이상은 자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만약, 일시적으로 수면을 줄여가며 일을 할 필요가 있을 때는 미리 잠을 많이 자 두는 것도 건강과 능률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같은 시간 잠을 자더라도 숙면을 취해야 건강에 도움이 되겠죠.

대한수면학회에서 제안하는 건강한 숙면을 위한 지침을 소개 할게요.

  1. 잠자리에 드는 시간과 아침에 일어 나는 시간은 일정하게, 규칙적으로 한다.
  2. 낮에 40분 동안 땀이 날 정도의 운동은 수면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잠자기 3-4시간 이내에 과도한 운동은 수면을 방해할 수 있어 피하도록 한다.
  3. 낮잠은 가급적 자지 않고, 자더라도 15분 이내로 제한한다.
  4. 잠자기 4-6시간 전에는 카페인(커피, 콜라, 녹차, 홍차 등)이 들어 있는 음식을 먹지 않고, 하루 중 카페인의 섭취를 최소화 한다.
  5. 금연한다.
  6. 잠을 자기 위해 술을 먹지 않는다. 알코올은 일시적으로 졸음을 증가시키지만, 자주 깨며 아침에 일찍 일어나게 한다.
  7. 잠자기 전 과도한 식사나 수분 섭취를 제한한다.
  8. 잠자리에 소음을 없애고, 온도와 조명을 안락하게 조절한다.
  9. 수면제는 매일, 습관적으로 사용하지 않는다.
  10. 과도한 스트레스와 긴장을 피하고, 이완법을 배우면 수면에 도움이 된다(요가, 명상, 가벼운 독서 등).
  11. 잠자리에 들어 20분 이내 잠이 오지 않는다면, 일어나 가벼운 독서, TV 시청 등을 하면서 이완하고 있다가 다시 졸리면 잠자리에 들도록 한다. 이후 잠이 안 오면 이러한 과정을 잠들 때까지 계속 반복한다(하지만 기상시간은 일정하게 하고, 낮잠은 자지 않는다).

역시 잠이 보약, 충분한 시간 숙면을 취해 건강을 유지 하세요.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