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를 쓴다고 해서 낭비를 한다거나 과소비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잘만 사용한다면 포인트 적립에 소득공제 혜택까지 절약에도 도움이 됩니다. 이렇게만 신용카드를 사용한다면 살림살이는 나아질 것입니다.

그러나, 그 반대의 상황도 있습니다. 카드결제일이 지나고 나면 한달 생활비조차 빠듯해 저축을 늘리거나 목돈 모으기는 꿈도 꾸기 힘든 경우 말입니다. 이런 상황이라면 뭔가 결단을 내려야 합니다.

그 결단 중에 하나는 바로 신용카드 자르기 아닐까 합니다. 신용카드 자르기는 신용카드 대신 현금 이나 체크카드를 사용하겠다는 결단입니다. 당연히 쉽지 않은 결정이지요. 하지만 한달 한달 카드 결제 때문에 저축은 커녕 오히려 빚이 더 늘어나는 상황이라면 꼭 해야만 하는 결정입니다.

신용카드를 사용 하지 않고 체크카드나 현금을 사용하는 것이 과연 어떻게 현재의 상황을 반전 시키는데 도움이 될까요? 아래에서 두 가지로 나누어 살펴 보겠습니다.

구매 결정 패턴이 바뀐다

현금이나 체크카드로 구매를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등 어디를 가도 신용카드 할부, 때로는 무이자 할부로 구매를 부추깁니다. 무이자 할부를 이용하지 않는 것은 마치 손해를 보는 느낌마저 들게 합니다.

그러다 보니, 물건 가격 총액이 얼마인지 확인하기도 전에 매달 내는 결제액이 얼마 인지만 초점을 맞추고 구매를 결정하는 경우도 많게 됩니다. 구입하고자 하는 물건의 가격을 보는 대신 매달 결제해야 하는 할부금만을 보고 구매를 결정하는 현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물론 매달 결제일마다 결제 금액을 채워 넣는 것에 아무 문제가 없다면 신용카드를 이용한 할부 구매도 그리 나쁜 것은 아닐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물건 가격을 보는 것이 아니라 매달 지불해야 하는 결제금액만을 보고 구매를 결정하다 보면 언젠가는 문제가 터질 수 밖에 없습니다.

신용카드를 이용하지 않고 현금이나 체크카드만으로 생활을 하면 위와 같은 구매 패턴에서 쉽게 벗어날 수 있습니다. 할부 구매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현금 구매 또는 체크카드를 이용한 일시불 구매밖에 할 수 없으니까요.

물론 신용카드 이용에 따른 포인트 적립 등의 혜택이나 무이자 할부에 따른 약간의 이자 혜택은 누릴 수 없습니다. 그러나 그 혜택 때문에 과소비, 심지어는 과소비를 넘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소비를 하게 된다면 소탐대실(小貪大失:작을 것을 탐하다 큰 것을 잃다) 이라는 사자성어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지출이 줄어 든다

신용카드 할부 구매로 인해 과소비를 경험했다면 현금이나 체크카드만을 이용해 생활을 하게 되면 거의 예외 없이 지출이 줄어 드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한달 결제 금액이 얼마인지 만을 보고 구매를 결정하던 습관에서 원하는 물건을 구매 하기 위해 현금(또는 계좌 잔액)이 얼마나 필요한 지 따져 보게 되므로 계획적인 구매 습관을 들이게 되니 지출이 줄어 드는 것은 당연합니다.

물론 체크카드나 현금만으로 지내는 초반기에는 할부 구매한 물건의 결제 금액이 남아 있고 다른 빚 상환금도 있을 터이니 쪼들리는 생활을 할 수 밖에 없겠지요. 그래도 이 시기를 겪고 나면 계획적인 구매 습관과 줄어든 지출로 저축도 늘리고 재테크에도 좀 더 신경을 쓸 수 있을 것입니다.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것이 몇 년 째 지속되고 있는데요, 그러다 보니 신용카드를 자르고 체크카드 만으로 생활하는 분들이 늘어 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처음엔 조금 고통 스럽지만 나중에는 확실히 더 나은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카드사 독촉전화… 부끄러웠다라는 신문 기사에서도 확인해 볼 수 있고, 지출 감소로 저축이 늘어 나는 사례를 신용카드 잘랐더니… 통장이 4개라는 기사에도 볼 수 있습니다.

신용카드, 제크카드를 사용하면서 계획적인 소비를 하고 있다면 굳이 신용카드를 잘라야 할 이유는 없겠지요. 그러나, 신용카드로 구매한 물품의 매달 결제금액이 부담이 되어 저축을 늘리지 못하는 상황이라면 신용카드를 자르는 과감한 선택을 할 필요도 있다고 생각 됩니다. 신용카드 대신 체크카드나 현금으로 생활하는 습관의 장점은 계획적인 소비와 지출감소에 따른 저축 증가 입니다. 한번 누려 볼 만한 장점 아닐까요?